비건 친환경 크루얼티프리 쇼핑몰 가치소비 할 땐 비보트


어느 세대보다 미니멀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우리들. 불필요한 것들을 분리하고 소유를 줄임으로써 개인의 생활과 마음에 여유로움을 찾는 방법들이 있다고 합니다. 쌓이긴 쉬운데 버리긴 왜 이렇게 어려운지요.


*이 폴티클의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짐 보관 서비스는 1인 가구의 수납공간 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로 등장했습니다. 기본적으로 박스부터 이삿짐까지 보관이 가능하며, 보관 서비스와 픽업 방식을 선택하고 금액만 지불하면 간편하게 짐을 맡길 수 있다고 해요.




이러한 서비스를 즐기는 사람들은 주로 캠핑 용품, 가구 등 부피가 큰 물건을 보관하거나 계절 용품, 여행 캐리어 등 당장 사용하지 않은 물품들을 맡기며 집 안의 불필요한 물건들을 분류하고 정리하는 방법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안 쓰는 물건들, 한 번에 버리거나 정리하기 어렵다면 보관할 짐부터 분류해보는 건 어떨까요?




물건을 보관하기 전 실제 이 물건이 나에게 얼마만큼의 사용 가치를 주고 있는지 먼저 확인이 필요해요.
불필요한 짐들은 재활용하거나 나눔으로 비울 수도 있으니까요.

중고 거래 '당근 마켓'을 활용하거나, '아름다운 가게'를 통해 기부할 수도 있습니다. 비우고 나서 같은 이유로 새로운 물건을 살 땐, 한 번 더 생각해보기. ‘아나바다’의 ‘나눠쓰고, 바꿔쓰고’로 미니멀라이프의 가치를 더할 수 있어요.




유행 따라 하나하나 갖게 된 무엇들로 맥시멀리스트가 되어버린 우리, 꿈만 꾸던 ‘미니멀리즘’의 출발은 생각보다 가볍고 단순합니다. 당장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정리하는 것부터 소유에 대한 고민까지.

미니멀 라이프 실천, 어느 쪽이 조금 더 쉬운 시작일까요?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주변에 공유하고
투표를 함께하세요!
미니멀 라이프, 어떻게 시작해 볼까?
비보트는 콘텐츠 발행에 있어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관련하여 문의할 내용이 있다면 official@passengers.co.kr로 전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