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친환경 크루얼티프리 쇼핑몰 가치소비 할 땐 비보트


지난해 프라이탁에서 'Don't Shop, Just S.W.A.P'이라는 슬로건으로 가방 교환 플랫폼 SWAP을 오픈했어요. 버려지는 소재를 업사이클링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프라이탁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최근 활발한 중고 거래 문화. 이 두 가지가 잘 조합된 새로운 서비스인 것 같네요!


*이 폴티클의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출처 : 프라이탁

프라이탁에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세일 시즌인 ‘블랙프라이데이’에 무자비한 소비보다는 나눠쓰고 바꿔쓰는 지속 가능한 라이프 스타일을 권장할 목적으로 온라인 몰 대신 SWAP만 운영되는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출처 : 프라이탁

SWAP는 Shopping Without Any Payment의 약자예요. 돈 들이지 않고 쇼핑한다는 뜻. 소비보다는 공동체를 지향하는 리사이클 브랜드다운 네이밍이에요.

프라이탁의 SWAP에서는 각자가 가지고 있는 가방을
업로드하고, 다른 유저들의 가방 중 마음에 드는 것을 선택해 맞교환할 수 있습니다.



출처 : 프라이탁

지난 해 이 날에는 약 4,450개가 넘는 가방이 업로드되고, 약 1,000개의 가방이 거래되었다고 해요. 런던, 베이징, 서울 등 여러 도시의 고객들이 참여해 새로운 경험을 즐기는 후기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출처 : 프라이탁

프라이탁의 S.W.A.P 캠페인이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이유, 바로 확산되고 있는 중고 거래 문화 때문일 거예요.

버려지는 트럭 방수천을 원재료로 만들어, 모든 제품이 단 하나뿐인 디자인을 가진 브랜드의 맞교환 이벤트.
브랜딩과 중고 거래 문화가 알맞게 결합된 사례가 아닐까 싶어요.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주변에 공유하고
투표를 함께하세요!
두근두근 프라이탁 가방 교환하기
비보트는 콘텐츠 발행에 있어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관련하여 문의할 내용이 있다면 official@passengers.co.kr로 전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