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친환경 크루얼티프리 쇼핑몰 가치소비 할 땐 비보트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하던 딜리버리 히어로(DH)가 요기요를 매각한다는 소식에 배달 앱 시장이 떠들썩 합니다. 작년, DH의 배달의 민족 인수 과정에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시장 독과점 발생을 우려하며 ‘요기요 매각’이라는 조건부 승인을 결정했기 때문인데요. 공정위의 이 결정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출처 : 각 사 홈페이지

독일 업체 딜리버리 히어로(이하 DH)가 결국 ‘요기요’ 매각에 나섰습니다. 국내 시장에서 요기요, 배달통 등을 운영해 온 DH는 작년 국내1위 배달앱인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 인수에 나섰습니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배민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요기요 지분 전부를 매각하라’며 합병을 조건부 승인 했습니다. DH는 이 결정을 받아들여 매각을 결정한 것인데요, 국내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하는 요기요를 인수하기 위한 업계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어요.


출처 : Pexels

공정위의 이 결정에 대해 일부는 적절한 규제였다고 평가합니다. DH가 요기요 매각없이 배민을 인수했다면, 국내 배달앱 시장 99%가량을 차지하게 되었을 거예요. 공정위는 배민과 요기요 두 회사의 경쟁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소비자, 자영업자를 비롯한 이해관계자들의 손해를 막고, 독점적 체제를 방지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판단한 것이죠.


출처 : Pexels

반면, 벤처업계는 공정위의 이번 결정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보였어요. 스타트업단체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국내 대표 유니콘 기업 우아한형제들과 글로벌 기업 DH의 결합은 국내 최대규모 스타트업 M&A인 동시에, 글로벌 진출의 중요한 이정표였다"며  공정위의 이번 결정이 혁신성장을 저해하고, 국내 스타트업 업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출처 : Shutterstock

한편, 배달 앱 서비스의 직접적인 이해관계자들 중 일부는 ‘DH는 이미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가지고 있다’며, DH의 배민 인수를 불허했어야 한다고 주장해요. 이미 국내 배달 앱 시장의 독과점 구조로  다양한 불공정행위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정위가 조건부 승인을 내린것에 대한 유감을 표현했습니다.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주변에 공유하고
투표를 함께하세요!
국내 배달 시장 독과점 규제, 옳다고 생각해?
비보트는 콘텐츠 발행에 있어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관련하여 문의할 내용이 있다면 official@passengers.co.kr로 전달해주세요!